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청년도약계좌(윤석열 1억통장),취지,대상 총정리

by 시작이 반~ 2022. 3. 18.
반응형

청년도약계좌란?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만 19세~34세 청년이 일정 한도 내에서 저축하면 정부가 가입자 소득에 따라 장려금을 지급하여 10년 만기가 되었을때 1억원의 목돈을 마련해 주는 상품입니다.

도입 취지

 

현재 부모의 증여 여부에 따라 청년기부터 자산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으나, 청년의 중장기 자산 형성 가능성을 감소되고, 청년층을 지원하는 다양한 제도가 난립하고 있으나 지원 기한 및 대상이 제한적이어서 많은 청년층이 지원에서 배제되고 있으며 유의미한 목돈 마련도 어려운 실정이기에 근로, 사업소득이 있는 청년의 중장기 재산 형성을 돕기 위한 청년도약계좌를 도입하였습니다.

 

 

 

 

지원 대상

 

1987년~2003년생 (만 19세~34세) 일하는 청년

 

지원 내용

 

매달 70만원 한도 안에서 일정 금액을 10년동안 저축하면 정부가 매달 10만원~40만원의 정부지원금을 지급합니다.

예시) 월 70만원씩 연 3.5% 복리로 10년을 납입하면 1억원 적립 가능.

 

연 소득별 혜택 차이는 다음과 같습니다.

 

 본인 판단하에 투자운용 형태(예금형, 주식형, 채권형) 선택 가능합니다.

 생애 최초 주택 구입, 장기 실직, 질병 등에 의한 장기 휴직, 재해 등의 경우에는 중도 인출, 재가입 허용합니다.

 다만, 현재 공약집에는 재정으로 지원하는 유사 제도와의 중복 가입, 지원 방지라고 명시되어 있어 최근 가입한 청년희망적금 가입자는 가입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하여 청년희망적금을 가입한 청년에게는 예외를 적용, 갈아탈 수 있는 혜택을 고려 중이라고 합니다.

 

 

 

 

청년도약계좌 VS 청년희망적금 비교

 

청년도약계좌와 청년희망적금의 지원 대상은 청년으로 동일하지만, 청년희망적금에 가입할 수 없었던

연 소득 3,600만원~4,800만원 청년도 최대 10만원의 정부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과 혜택이 대폭 확대 되었습니다.

청년도약계좌는 매달 70만원 한도로 연 3.5%로 저축해 10년 후 1억원을 만들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소득이 낮을수록, 본인이 많이 납입할수록 정부에서 받는 혜택은 물론 커지겠죠.

 

연 소득 2,400만원 이하 청년이 매달 30만원씩 납입하면 정부가 40만원(고정지원금 20만원+저축액 비례 지원금 최대 20만원) 을 더해 70만원을 저축하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청년정책으로 나왔던 금융상품 중에서는 청년도약계좌가 가장 최대 혜택을 누릴 수 있을것으로 보입니다.

반응형

댓글0